“브라질전, 평소와 다른 상황 발생할 수도”
벤투, 공식 기자회견서 “가장 어려운 상대”라며 신중한 태도 보여
뉴시스 기자 / 2019년 11월 19일
SNS 공유
ⓒ e-전라매일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브라질전을 두고 “지금까지 우리가 만난 상대 중 가장 어려운 상대”라면서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벤투 감독은 18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모하메드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열린 브라질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한국과 브라질은 19일 같은 장소에서 격돌한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위이자 어떤 대회를 치르든 영원한 후보로 분류되는 브라질과의 평가전은 흔치 않은 기회다. 한국은 지금까지 브라질과 5번의 A매치를 치러 1승4패를 기록했다. 1999년 3월28일 안방에서 김도훈 현 울산 현대 감독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이긴 것이 유일한 승리의 기억이다.
브라질은 코파아메리카 우승 이후 5경기에서 3무2패로 승리가 없다. 페이스가 다소 꺾였지만 벅찬 상대인 것은 분명하다.
벤투 감독은 “브라질은 언제, 어느 상황에 처해있든 상대하기 어려운 세계적인 팀이다. 이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칭찬했다. “개개인 기량, 기술, 능력, 피지컬, 스피드 등 모든 측면에서 우수하다. 매순간 잘하고 집중해야 원하는 결과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보탰다.
그동안 지배하는 축구를 전면에 내세웠던 벤투 감독은 브라질전에서는 조금 다른 스타일로 나설 가능성을 시사했다.
“세계 최고의 팀을 상대한다. 지금까지 했던 팀과 다른 팀을 상대한다”는 벤투 감독은 “아시아팀을 상대할 때는 원하는 대로 지배할 수 있겠지만, 내일은 다른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대비하고 있다”고 전략을 살짝 공개했다.
“평상시와는 다른 경기가 될 것이다. 최근 했던 것과 많이 다르게 전개될 것”이라고 재차 강조한 벤투 감독은 경기를 준비하는 마음가짐과 승리를 향한 열망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벤투 감독은 “브라질과 하든 어느 나라와 하든 똑같은 기대감과 마음가짐, 준비 자세를 가져야 한다. 그것이 아니라면 분명 문제가 있다는 것”이라면서 “냉정하게 준비해 잘 치러야 할 것 같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브라질축구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치치 감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2016년 6월 브라질의 지휘봉을 잡고 코파아메리카 우승 등의 공을 세운 치치 감독은 최근 평가전 부진으로 입지가 많이 좁아진 상황이다. 벤투 감독은 “내가 짧은 기간 브라질에 머물 때 치치 감독과 이야기 할 기회가 있었다. 이미 그때 브라질 대표팀을 맡고 있었다. 나와 상당히 좋은 관계를 유지했다”고 회상했다.
벤투 감독은 또 “브라질 1부리그 20개팀 중 18~19개팀은 시즌 중 감독을 바꾼다. 감독에 대한 존중 등을 요즘에는 찾아보기 어렵지만 치치 감독은 잘 해결할 것”이라면서 “코파아메리카 우승도 큰 공로이니 인정해야 한다. 하지만 브라질 국민들은 이 부분을 간과하고 그런 이야기를 하는 것 같다”고 두둔했다.
이시간 이슈
카테고리별 인기기사
정치·행정 사회 경제·IT 사설/칼럼
1  정 총리 ˝내일부터 모든 입국자 격리…위반시 무관용˝
2  안호영, 4개 군과 재난기본소득 지급 협의할 것
3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사각지대 해소 ‘과제’
4  정 총리 ˝내일부터 모든 입국자 격리…위반시 무관용˝
5  이강래 후보 선대위 총선승리 다진다
6  최찬욱 도의원, 민간자원 연계 결실
7  전북 10개 선거구 운동 첫날...
최신기사
전북 한낮 15~18도 `맑음`…초미세먼지 나쁨
3일 금요일 전북지역은 대체로 맑은 가운데 서쪽에서 따뜻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낮 동안 포근하겠다.출근길 일부 내륙(익산 등)에는 가시거리 1㎞ 미만으로 안개가 짙게 낀 곳이 있어 차량 조심운전이 요구된다.대기가 차차 건조해지고 바람도 강해지고 있어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아침 최저기..
전라매일 기자 / 2020년 04월 03일
청명·한식 낀 주말 산불주의 필요
3~4월은 매우 건조한 시기다. 특히 4월에는 청명과 한식, 식목일 등으로 산을 찾는 일이 많다. 올 4월 첫 주말은 토요일인 4일은 청명, 일요일인 5일은 한식이자 식목일이다. 조상의 묘를 찾아 성묘하고 이장하거나 보수하는 풍습이 있다. 특히 올해는 주말과 겹쳐 산불발생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청명은 24절기 중 네 ..
전라매일 기자 / 2020년 04월 02일
재난기본소득 사각지대 없게 꼼꼼히 챙겨야
전주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과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지원키로 한 재난기본소득 지급 대상자 신청·접수를 시작해 주목을 끈다. 전국 최초로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결정한 전주시는 그동안 전문가와 유관기관 관계자들로 T/F를 구성, ‘전주형 재난기본소득의 틀’을 마련, 시행에 들어갔다. 최종 확정된 ..
전라매일 기자 / 2020년 04월 02일
금붕어·코로나19 그리고 착한 임대인
작은 어항 속에 금붕어 두 마리는 서로를 미워하며 툭하면 싸웠다. 그날도 어김없이 둘은 서로 부딪히고 할퀴며 큰 싸움을 벌였고, 결국 한 마리가 죽고 말았다. 살아남은 한 마리는 드디어 혼자서, 쾌적한 환경을 즐기며 편안하게 살 수 있게 됐다는 기대감에 행복해했다. 하지만 며칠 뒤 그 금붕어도 죽고 말았다. 왜 그..
전라매일 기자 / 2020년 04월 02일
소중한 산림자원보호에 자발적인 참여 필요
만물이 소생하고 산과 들에는 아지랑이가 아른거리며 각종 산야초가 기지개를 켜며 새싹이 돋아나고 있는 시기입니다. 해마다 이맘때가 되면 임산물 불법채취의 기승과 함께 안전사고가 잦은데요 무진장소방서 통계에 의하면 지난 2년간 산악 안전사고로 구조·구급활동을 분석한 결과 총 228건의 부상자가 발생했으며 가..
전라매일 기자 / 2020년 04월 02일
특별기동취재단 JM영상 사회일반
사건사고 사회 기획|특집
요일별 특집 정치 경제/IT
교육 행복을 여는 사람들 교육/문화
문화/공연 축제/행사 생활/스포츠
연예 사설/칼럼 기획
칼럼 사설 오피니언
PC버전개인정보취급로그인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 jlmi1400@hanmail.net
· Tel :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