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국정농단·특활비` 징역 20년 확정…총형량 22년
대기업에 K스포츠 재단 출연 강요 혐의
국정원 특활비 받아 뇌물수수한 의혹도
파기환송돼 병합 심리…징역 20년 선고
뉴시스 기자 / 2021년 01월 14일
SNS 공유
ⓒ e-전라매일


국정농단 및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근혜 전 대통령이 두 번째 대법원 판단에서 징역 20년을 확정받았다.

대법원 3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14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대통령의 상고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박 전 대통령은 재임 시절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와 함께 대기업들을 상대로 미르·K스포츠 재단 출연금을 강요하고, 삼성으로부터 최씨 딸 정유라씨에 대한 승마지원 뇌물을 받은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박 전 대통령에게 징역 24년에 벌금 180억원을 선고했고, 2심은 일부 뇌물 혐의를 추가로 유죄 인정해 징역 25년에 벌금 200억원으로 형을 가중했다.

하지만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지난 2019년 8월 공직선거법에 따라 특가법상 뇌물 혐의는 분리 선고돼야 한다며, 원심에서 경합범으로 합쳐 선고한 만큼 다시 판결하라는 취지로 사건을 파기환송했다.

이와 함께 박 전 대통령은 지난 2013년 5월부터 2016년 9월까지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으로부터 국정원 특활비 총 36억5000만원을 받은 혐의로도 기소됐다.

1심은 국고손실 혐의를 유죄 판단했지만, 뇌물 혐의는 무죄로 봐 징역 6년에 추징금 33억원을 선고했다. 2심은 '국정원장은 회계관리직원이 아니다'라는 판단으로, 일부 국고손실 혐의를 업무상 횡령 혐의로 인정해 징역 5년에 추징금 27억원을 선고했다.

반면 대법원은 지난해 11월 '국정원장은 회계관리직원에 해당한다'며 원심에서 무죄로 본 국고손실 혐의를 모두 다시 심리하라는 취지로 파기환송했다.

이후 파기환송심 재판부는 두 사건을 병합해 심리한 뒤 박 전 대통령에게 총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구체적으로 재판부는 박 전 대통령의 재직 중 뇌물 관련 혐의에 대해 징역 15년에 벌금 180억원을, 뇌물 이외의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 등에 대해 징역 5년을 선고했다. 또 추징금 35억원을 명령했다.
이시간 이슈
카테고리별 인기기사
정치·행정 사회 경제·IT 사설/칼럼
1  정운천 의원, ˝새만금, 혁신적인 구상을 공약에 담을 것˝
2  “노동자 출신 이재명 후보 적극 지지하자”
3  “후백제, 역사문화권 정비법에 추가돼야“ 한 목소리
4  김윤덕 의원, 시외버스 별도 조합 설립 입법 ‘약속’
5  농협·KB 등 5대 은행 기준금리 인상 반영
6  전북도, 사회적경제‘설맞이’특별할인전
7  도, 시·군에 특별 방역 조치 시행 요구
최신기사
지난해 이상기후 발생한 전북, 벼 병충해 피해 정부 농업재해로 인정
지난해 가을장마 등 이상기후로 인해 발생한 벼 병충해 피해가 농식품품부에서 최종 인정되어 복구지원이 결정됐다.20일 도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1일부터 15일까지 실시한 농가 피해 조사를 기준으로 총 48,274ha 규모의 이삭도열병, 세균벼알마름병, 깨씨무늬병이 복합적으로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농식품부는 경미한 ..
조경환 기자 / 2022년 01월 20일
법률 전문도서 국내 최다 출간한 숭실대 김동근 교수
박찬복 기자 / 2022년 01월 20일
[문학칼럼-시인의 눈] 어흥, 말 내려 온다
‘너는 너의 삶을 바꿔야 한다’ 이 말은 릴케의 시 ‘고대 아폴로의 토르소’의 마지막 문장이다. 다시 말해 ‘나는 나의 말을 바꿔야 한다’ 로 해석한다. 우리는 하루를 말로 시작한다. 시작이 까톡 인사로부터 원고 마감 독촉 이메일까지 액정 화면도 뜨겁다. 심지어 모임에서 끊임없이 자기자랑을 늘어놓는 자기애(愛)..
전라매일 기자 / 2022년 01월 20일
설 명절 지선 정국 입지자는 정책으로 인사하라
설 명절을 10여 일 앞둔 정국이 매우 어수선하다. 각축전을 벌이는 대선판에 6월 1일 치러질 전국동시지방선거 입지자들의 출마 채비가 봇물을 이루는 탓이다. 지선 입지자들은 설 명절 밥상머리 민심을 염두에 두고 연휴가 시작되기 전에 출마 선언과 출판기념회를 열어 본격적인 선거전에 뛰어들고 있다. 3선 도전을 선언..
전라매일 기자 / 2022년 01월 20일
정부는 지방대학의 절규를 듣고 있는가
수도권을 제외한 7개 권역 대학 총장협의회 연합(이하 총장협의회)이 대정부 차원의 지역대학 정책 마련을 촉구하는 ‘정책청원’에 나서 주목된다. 전국 4년제 일반대학 협의체인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소속 9개 권역 가운데 비수도권 7개 권역 127개 대학 총장들로 구성된 총장협의회 연합은 19일 국회 소통관에서 지역대학..
전라매일 기자 / 2022년 01월 20일
특별기동취재단 JM영상 사회일반
사건사고 사회 기획|특집
요일별 특집 정치 경제/IT
교육 행복을 여는 사람들 교육/문화
문화/공연 축제/행사 생활/스포츠
연예 사설/칼럼 기획
칼럼 사설 오피니언
PC버전개인정보취급로그인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 jlmi1400@hanmail.net
· Tel :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