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부인회부안군지회, 취약계층 어르신 열무김치 나눔 봉사
박동현 기자 / 2022년 07월 06일
SNS 공유
ⓒ e-전라매일
지난 5일 한국부인회부안군지회는 전라북도 자원봉사 프로그램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부안군 취약계층 어르신 60분과 고창군 취약계층 어르신 20분께 여름철 맞이 열무김치 나눔 봉사를 진행했다.
이번 봉사는 연일 계속되는 찜통 같은 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회원 35명이 모여 김치를 다듬고, 각종 양념을 준비하며, 우리주변의 어르신들이 조금이라도 시원한 여름을 나셨으면 하는 바람으로 펼쳐졌다.
한국부인회부안군지회 강명례 회장은 “이번 열무김치 나눔 봉사는 갑자기 더워진 날씨로 어르신들의 건강을 지키고, 입맛을 돋우기 위해 회원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봉사하게 됐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어르신 및 취약계층을 열심히 봉사활동을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시간 이슈
카테고리별 인기기사
정치·행정 사회 경제·IT 사설/칼럼
1  “대한민국 농생명산업 수도는 전라북도”
2  새만금개발청, 청계천에서 새만금 사진 전시
3  “6월은 전북으로 여행 떠나는 달”
4  이차전지 분야 핵심인력 양성 박차
5  “특별자치도 특례에 지방 재정문제 반드시 포함시켜야”
6  반려동물 장례문화 개선을 위한 대책 마련 촉구
7  “지난해 도내 직업계고 취업률 전국 최하위 수준”
최신기사
“해양오염 예방 어렵지 않아요”
부안해양경찰서(서장 성기주)는 지난 31일 부안군 격포에 위치한 어촌계 사무실에서 해양종사자 대상으로 해양오염사고 예방 및 선박에서 발생하는 오염물질 적법 처리 등 해양환경 보전의식 고취를 위한 해양오염 예방교육을 실시했다.이번 교육은 지난 4월 4일 부안군 줄포만 생태공원에서 부안해양경찰서와 부안군, 포스..
송효철 기자 / 2023년 06월 01일
‘이차전지 특화단지’유치 도민 역량 ‘총결집’
전북 최대 현안인 ‘새만금 이차전지 특화단지’유치를 위해 도내 각계 각층을 대표하는 천여 명의 인사들이 결의를 다졌다.(관련기사 3면)1일 국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새만금 이차전지 특화단지’유치를 위한 결의대회에는 전북 이차전지 특별위원회, 전북지역 국회의원, 전라북도의회 이차전지 특위가 주최하고 새만금..
전라매일관리자 기자 / 2023년 06월 01일
새만금 잼버리 준비 남 탓할 시간 없다
새만금 잼버리대회를 두 달여 남겨놓고 예기치 않은 집중호우로 순조롭게 진행되던 대회장이 물에 잠기는 악재가 발생해 잼버리조직위와 관련 지자체, 농어촌공사 등 관계기관을 당황하게 하고 있다. 불과 150여 mm의 비에 267만 평에 달하는 대회장이 물바다가 돼 복구 및 설치에 미적거릴 여유가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전라매일 기자 / 2023년 06월 01일
제3 금융중심지 지정 또 3년 더 기다려야 하나
전북이 그토록 염원해 온 제3 금융중심지 지정이 이번에도 금융위의 외면으로 무산될 처지에 몰렸다고 한다. 지난달 31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49차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가 심의한 ’제6차 금융중심지 조성과 발전에 관한 기본계획안’(2023∼2025)에 전북 얘기는 쏙 빠졌기 때문이다. 또 6차 기본계획안에는 5차..
전라매일 기자 / 2023년 06월 01일
<제4차 산업혁명 시대> 제4의 물결을 거스르는 자들 (1)
1975년 천재 영화 감독이 만든 바보들의 행진이란 영화를 다시 생각나게 하는 어리석은 자들의 행진이 2023년에도 계속되고 있다. 검찰이 윤석열 정부의 실정을 또 다른 이슈로 덮기 위해 의도적으로 검찰의 음흉한 캐비넷 정보를 흘려주자 이에 놀아나는 더불어 민주당의 일부의원 뿐만 아니라 이를 대대적인 이슈로 부..
전라매일 기자 / 2023년 06월 01일
특별기동취재단 JM영상 사회일반
사건사고 사회 기획|특집
요일별 특집 정치 경제/IT
교육 행복을 여는 사람들 교육/문화
문화/공연 축제/행사 생활/스포츠
연예 사설/칼럼 기획
칼럼 사설 오피니언
PC버전개인정보취급로그인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 jlmi1400@hanmail.net
· Tel :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TOP